洪, 장제원 페북에 "자중하라" 댓글…무슨 일?
2017.06.26 오후 4:49
장제원, 홍준표 댓글에 "무척 섭섭하게 들린다"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페이스북 글에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자중하라"고 댓글을 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

장 의원은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보수정당의 전당대회가 국민의 냉정한 무관심 속에 치러지고 있다. 보수진영의 궤멸적 상황에서 어찌 보면 당연하다"며 "보수진영이 차떼기, IMF 사태 등 수많은 위기를 겪어 왔지만, 지금이 가장 심각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한국당에는 다선의원이 즐비하지만, 정직하게 말해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대표 후보의 면면이 경선이라고 하기엔 너무도 초라하다"며 "새로운 보수를 이끌 지도자의 부각이 절실한 상황에서 무척 안타깝다. 당대표 경선이 경량급들의 올망졸망 각축전으로 보인다"고 자당을 비판했다.


이에 한국당의 유력한 당권주자인 홍 전 지사가 발끈하고 나섰다. 홍 전 지사는 자신을 경량급으로 비판한 장 의원의 페이스북에 "입이 열개라도 할말이 없을텐데 좀 자중했으면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장 의원은 홍 전 지사가 댓글을 올린 지 1시간만에 또다시 글을 올렸다. 장 의원은 "오랜만에 페이스북을 통해 꾸중을 듣는다. 우선 제 글이 거북하셨다면 용서 바란다"면서 "자중하라는 후보님 말씀을 새겨듣고 어떤 행동이 더 나은 행동인지 고민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장 의원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거라는 (홍 전 지사의) 말씀은 개인적으로 고통과 출혈을 감수하며 후보님을 도우려 했던 제겐 무척 섭섭하게 들린다"며 "지금 보수진영에 쏟아지는 비판들 잘 듣고 계시리라 믿는다. 보수재건을 위한 큰 비전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洪, 장제원 페북에 "자중하라" 댓글…무슨 일?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