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 98만원 전기자전거 출시…대중화 나선다
2017.06.23 오후 6:17
"전기자전거 대중화…스마트 모빌리티 이용 젊은층 겨냥"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삼천리자전거가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맞아 전기자전거 대중화에 나선다.

삼천리자전거는 제품 경쟁력을 갖춘 100만원 이하의 전기자전거 '팬텀 제로(ZERO)'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삼천리자전거는 지난 4월 전기자전거에 대한 규제 완화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친환경 이동수단'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데다, 젊은층 사이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이용자가 증가함에 따라 이번 제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팬텀 제로는 파워 어시스트 시스템과 스로틀 시스템 겸용으로 모터가 뒷 바퀴의 허브 쪽에 장착된 후륜 구동 방식의 전기자전거다. 20인치 바퀴를 적용한 미니벨로 타입으로 무광 블랙 컬러를 입혀 현대적인 감각을 더했다. 프레임은 다운튜브를 없애고 앞바퀴부터 배터리 장착부까지 하나의 라인으로 디자인해 깔끔하고 세련되게 마무리했다.


무게는 17kg으로 다른 전기자전거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편이다. 98만원으로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6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아울러 팬텀 제로는 젊은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액세서리 기능을 갖췄다.

안장 밑에 부착된 배터리는 후미등과 함께 배터리 잔량 표기 기능을 겸해 보다 편리하게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전조등도 프레임 내에 기본으로 탑재돼 있어 LCD 패널로 켜고 끌 수 있다. LCD 패널은 주행 가능 거리와 주행시간, 속도 등을 표시할 뿐만 아니라 USB포트를 추가해 주행 중 핸드폰 충전도 가능하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기존 전기자전거는 중장년층의 이용률이 높았지만 스마트 모빌리티 이용자가 증가하고 연령 또한 다양해져 전기자전거를 찾는 젊은 층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팬텀 제로는 합리적인 가격에 세련된 디자인뿐만 아니라 젊은 층을 겨냥한 모바일 편의 기능을 갖춘 최적의 전기 자전거"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