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측 "협박범 신원 파악 주력…법적 강경 대응"
2017.06.15 오후 12:02
플랜에이, 에이핑크 협박 사건 관련 공식입장 밝혀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가 걸그룹 에이핑크의 살해 협박 사건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 하겠다고 밝혔다.

15일 에이핑크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에이핑크 살해 협박 사건과 관련, 사건의 경위와 현재 상황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4일 오후 7시 40분께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에이핑크의 소속사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사무실로 출동했다. 신원 미상자는 이날 오후 112로 전화를 걸어 "14일 오후 9시에 에이핑크의 소속사 사무실을 찾아 칼로 멤버들을 살해하겠다"라고 협박했다. 이에 서울 강남경찰서 강력계 형사 6명이 건물 주변에 배치돼 체포 등을 준비했고, 비슷한 시각 서울 강북에 위치한 멤버들의 연습실에도 관할 지구대가 출동했다.



소속사는 "오후 10시께까지 협박범이 나타나지 않았고, 형사들은 이후 소속사 직원 등을 상대로 그간의 정황에 대해 관련 추가 조사를 벌였다"라며 "연습을 중단하고 있던 멤버들 역시 오후 10시께 숙소로 복귀하였으며, 소속사는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숙소 인근에 소속사 직원 등을 상시 대기시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 상황에 대해 "강남경찰서가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이며, 소속사는 다양한 협조와 함께 수사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당사는 협박 용의자의 신원이 빠른 시일내에 파악될 수 있도록 경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 "에이핑크 멤버들은 가급적 대외 외출을 자제한 가운데, 피치못할 이동이 발생하는 경우 개별 동선 및 개별 멤버마다 매니저가 동행해 안전을 대비할 계획"이라며 "사설경호업체에도 도움을 요청, 당분간 멤버 전원의 경호를 가까이서 대비토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경찰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사건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조속히 협박범의 신원이 확보될 수 있도록 모든 협의를 아끼지 않겠다"고도 덧붙였다.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마지막으로 "향후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이뤄지는 악플과 각종 위협에 대해 더욱 엄정히 대할 계획이다. 더 이상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강력한 법률적 대응으로 사안에 임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