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살해 협박 받아…"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2017.06.15 오전 9:17
"사설 경호 인력도 고용해 안전에 최선"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았다.

15일 에이핑크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강남경찰서에 에이핑크 멤버들에 대한 살해협박 전화가 와 경찰이 사무실로 출동했다.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경찰에 멤버들에 대한 신변보호를 요청했고, 사설 경호 인력도 고용해 멤버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협박범에 대한 신원 및 소재 파악에 나섰다. 소속사는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멤버들이 있는 연습실, 숙소 등에 경호 인력을 배치했다.

에이핑크는 오는 26일 컴백을 앞두고 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IT 전략 포럼 2018
Next Frontier, 블록체인이 만드는 비즈니스 신세계
2018년 3월 8일(목) 09:00 ~ 17:30 / 한국과학기술회관

관련기사

에이핑크, 살해 협박 받아…"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