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바이두, 中 커넥티드카 시장 선점위해 맞손
2017.06.07 오후 4:38
공동 개발 '바이두 맵오토'·'두어 OS 오토' 연말 中 신차 적용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국 인터넷 서비스 업체인 바이두와 손잡고 커넥티드카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스마트 기기에 대한 관심이 자동차 부문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IT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이미지를 제고해 미래 자동차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목표다.

7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중국 상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가전쇼 'CES 아시아 2017'에서 현대차와 바이두는 통신형 내비게이션 '바이두 맵오토'와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두어 OS 오토'의 탑재 계획을 발표했다.

바이두는 지도서비스와 음성인식, 인공지능 분야에서 중국 내 최고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업체로, 현대차와 2015년 차량용 폰-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카라이프' 탑재를 시작으로 협업을 지속해 오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CES 아시아를 통해 선보인 '바이두 맵오토'와 '두어 OS 오토'는 기존 중국 자동차 시장에 출시된 폰-커넥티비티 서비스 대비 차량에 특화된 혁신적인 서비스가 구현된 것이 특징이다.

이 두 기술은 현대차 '싼타페'에 시범적으로 탑재, CES 아시아 기간 동안 바이두 부스에 전시된다.


바이두 맵오토는 바이두의 지도서비스와 연계한 통신형 내비게이션으로, 자동차 업체로는 처음으로 현대차그룹에 공식 적용된다. 통신 서비스를 기반으로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빠른 길 찾기를 비롯해, 빅데이터와 클러우드를 활용한 주차장, 맛집, 관광지 등 주변 정보, 교통법규 위반 다수 발생 지역 정보 등 유용한 운전 정보를 제공한다.

바이두 맵오토의 또 다른 강점은 스마트폰과의 간편한 동기화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최초 로그인 시 스마트폰을 통해 QR 코드만 인식시키면 기존 스마트폰에 등록시켜 둔 즐겨찾기 목록과 과거 검색 목록이 실시간 업데이트 된다. 또한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원격으로 목적지를 미리 자동차로 전송해 놓는 서비스도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은 바이두 맵오토와 두어 OS 오토를 올해 말 출시될 신차에 처음 적용한 뒤, 적용 차종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바이두 양사는 이번 기술 협력에 이어 향후 스마트 홈,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뿐 아니라 인공지능,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기술 분야까지도 확대해 나가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양웅철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부회장은 "미래차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내는 기회의 장이자, 가능성의 연결고리"라며 "고객의 삶에 보다 효율적으로 연결되는 차 개발을 목표로 바이두와 커넥티드카 개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CES 아시아에서 초연결의 시대에 맞춰 단순 '이동 수단'의 개념을 넘어 삶의 중심이 될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Connected Mobility(연결된 이동성) ▲Freedom in Mobility(이동의 자유로움) ▲Clean Mobility(친환경 이동성) 등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성을 제시는 물론,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수소전기차 컨셉카 ▲웨어러블 로봇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실제 구현한 기술을 대거 선보인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