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피해 증가 '고가' 치아교정, 단계별 수납 필요
2017.06.05 오후 4:17
소비자원 "진료 계약 시 단계별 납부 등 안전장치 마련해야"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비싼 치아교정 치료비를 선납하고 교정을 채 받기 전에 의료기관이 폐업 해 치료가 중단되거나 선납한 치료비를 되돌려 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치아교정은 길게는 3년 이상 장기간 이뤄져 폐업에 따른 사전 대처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서울 강남의 모 치과의원을 이용한 소비자의 불만상담이 최근 일주일 간 19건 접수됐으나, 해당 치과의원이 폐업함에 따라 사실상 피해구제가 어려운 상황이다.

치아교정은 치료 시작에 앞서 치료비를 전액 지불하는 것이 일반적 관행이다. 때문에 장기간 교정 치료 과정 중 의료기관이 폐업하거나 의사 개인적인 문제로 치료가 중단될 경우 소비자들은 선납한 치료비를 돌려받기가 어렵게 된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의사나 의료기관의 사정으로 진료가 중단됨으로써 발생하는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치아교정과 같이 장기간 치료가 요구 되는 경우, 치료비의 단계별 납부, 보장보험 가입 의무화 등의 제도적 안전 장치 도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 "진료 계약 시 치료 진행 단계에 따라 치료비를 분할 납부하는 약정을 체결할 것"을 당부했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