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국토부와 드론 교통 관리체계 개발한다
2017.05.28 오전 8:58
안전한 UTM플랫폼 글로벌 시장개척 기대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드론(무인비행장치)이 충돌 없이 안전하게 운용되기 위한 교통 관리 체계가 만들어진다.

28일 KT(대표 황창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드론의 안전 운용을 위한 저고도 교통관리체계 개발 및 실증시험' 사업에 공동연구기관으로 선정돼 항공안전기술원 및 항공우주연구원과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업에는 항공안전기술원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외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참여해 클라우드 기반(UTM) 플랫폼 개발과 실험·실증사이트 인프라 구축 및 통신 기술별(3G/4G/5G 등) 적합성 테스트를 진행한다.

저고도 무인항공기 교통관리 플랫폼이 개발되면 드론간, 드론-건물간 충돌이나 불법 드론에 의한 사생활 침해, 테러 등 드론에 의한 사고와 재난 예방 관리체계가 마련된다.


KT는 오는 2021년까지 150m 이하 상공을 운항하는 공공∙민간 무인비행장치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지원, 관리하는 '저고도 무인항공기 교통관리(UTM: Unmanned aerial system Traffic Management)' 체계 및 기술을 연구 개발하는 사업으로 국내 무인비행장치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미래부, 경찰청과 함께 '다부처공동기획사업(5년간 437억원)'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국토부는 '교통관리체계 개발 및 실증시험'을 담당한다. 국토부는 먼저 190억원을 투입해 '무인비행장치의 안전 운용을 위한 저고도 교통관리체계 개발 및 실증시험' 사업을 추진한다.

KT는 향후 항공교통시스템 및 사고예방 관련 신규 시장 개척은 물론, 5G 기반 자율주행차 분야와 재난안전플랫폼 사업 접목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박정호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통합보안마케팅담당 상무는 "KT는 정부의 정책에 발맞춰 드론 산업 등 안전(Safety) 산업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통해 국가 신성장 동력 창출에 선제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며 "특히 기회가 된다면 5G 통신기반의 UTM플랫폼 상용화와 함께 글로벌 시장을 개척에 집중하여 수출 증대 및 국가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