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아파도 안녕
2017.05.16 오전 11:00




아파도 안녕

만났을 때 건네는 ‘안녕’은 반가움이 담긴 인사이지만
헤어질 때 건네는 ‘안녕’은 왠지 불길한 생각이 든다.

분명 다음에 또 볼 게 분명한데도
느낌이 그리 좋지 않다.
그래서 누군가와 헤어질 때
그냥 손만 흔들어줬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그냥 손만 흔들어줘, 그 말을 건네기 전에
어느 날, 그가 먼저 ‘안녕’이라고 말해버렸다.
“안녕.”
“응.”
그 안녕이 마지막 대화가 될 줄 꿈에도 몰랐다.

그래서 안녕은 여전히 아프다.
내 인생은 전혀 안녕하지 못했고
내 일상은 아직도 암전이다.

인생이라는 무대 위 환한 불빛 아래,
홀로 서 있어야 하는 게 불편하다.
그래서 매번 조명기사에게 부탁한다.

“불을 올리지 마세요.”

잠시만 울자.
버리자 기억.
아파도 안녕.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