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분간 정치 떠난다…"해외는 안 가"
2017.05.10 오후 4:53
安 "배패했지만 좌절 않아" 재충전하며 활로 모색할 듯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패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당분간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다.

안 전 대표는 10일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해 "패배했지만 좌절하지 않겠다"며 "이 경험을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자산으로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이는 일각에서 제기된 정계 은퇴 가능성을 일축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간 당 안팎에서는 안 전 대표가 대선을 앞두고 국회의원직을 던지는 등 초강수를 둔 만큼 패배 시 정계 은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왔었다.

안 전 대표는 해단식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당분간 재충전의 시기를 갖겠다"고만 말했다. 국내에 머물며 활로를 모색할 계획이라는 게 양순필 대변인의 전언이다. 양 대변인은 "안 전 대표가 한동안 해외에는 안 나간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오는 11일 오전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박지원 대표 사퇴에 따른 새 지도부 선출 방식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안철수, 당분간 정치 떠난다…"해외는 안 가"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