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세종역 KTX 신설 옳지 않다"
2017.04.22 오후 12:45
"오송역은 세종시와 20km, 세종시 행정수도만 해도 충분"
[아이뉴스24 유지희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충북 도민들이 염원하는 세종역 신설 반대는 타당하다"며 충북 민심을 공략했다.

홍 후보는 22일 충북 오송역 광장에서 "(충북 오송역과 세종역 간 거리가) 20Km 내외밖에 되지 않는데 또 신설하는 것은 타당하지 못하다"며 "세종시가 충북과 상생을 나누는 입장에서도 세종역을 다시 만드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당선되면 세종시는 행정수도로 헌법을 개정할 것"이라며 "그곳에 국회와 국무총리 산하의 행정부처들을 전부 이전할 것이다. 그 정도만 하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KTX가 마을 버스도 아니고, 가는 곳마다 역을 만들면 KTX가 아니"라며 “세종시에 KTX를 설치하면 아래에 있는 조천역에도 만들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홍 후보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비판했다. 홍 후보는 "문 후보 측에서 세종역을 만든다고 하는 것은 뒤에 이해찬 의원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 의원이 뒤에서 부추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이날 "충북은 대한민국의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한반도의 허리"라며 "교통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오송역 광역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외에도 ▲서울~세종고속도로 청주 경유 ▲축북 산림 휴양밸리 조성 ▲중부내륙선 철도 복선화 및 수도권 전철화 ▲오송 바이오 특화 단지 추진 ▲청주 국제 공항 경쟁력 강화 및 연계 교통망 확충 등을 공약했다.

/유지희기자 hee001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