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로치, 위기 관리 능력 좋았다"
2017.04.19 오후 10:20
[kt 3-1 KIA]"오태곤, 2루타로 흐름 바꿨다" 칭찬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김진욱 kt 위즈 감독이 연패 위기를 막아낸 선수들에게 만족감을 표했다.

김진욱 감독의 kt는 1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 경기에서 선발 돈 로치의 1실점 역투와 적재적소에 터진 타선의 활약에 힘입어 3-1로 승리를 거뒀다.



그는 이날 7이닝 동안 8안타를 맞았지만 1실점만을 내준 로치를 치하했다. 김 감독은 "최근 타선이 터지지 않아서 선발 로치가 부담을 가지지 않을까 우려했는데 좋은 구위와 위기관리능력으로 상대 타선을 잘 봉쇄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전날 전격 트레이드로 팀에 합류해 이날 선발로 경기에 나선 오태곤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오늘 합류한 오태곤이 2루타로 쫓아가는 득점을 해준 것이 타선의 분위기를 바꿔줬다"며 만족스러워 했다.


오태곤은 2회말 트레이드 이후 첫 타석에서 KIA 선발 고효준을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렸다. 이해창이 안타를 쳐 득점까지 기록했다.

계투로 투입한 심재민과 김재윤에 대해서도 "부담을 가질 만한 상황에서도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며 점점 성장한다는 느낌이 든다"고 두 젊은 투수의 투구를 칭찬했다.


/수원=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