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첫승' SK, 넥센 잡고 6연승 행진
2017.04.18 오후 9:18
[SK 7-4 넥센]켈리 7.2이닝 4실점…최정·김동엽 나란히 홈런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SK 와이번스가 6연승을 내달리며 시즌 초반 부진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SK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7-4로 승리를 거뒀다.

선취점은 SK에서 나왔다. SK는 3회초 선두타자 김성현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후 이대수의 희생번트 때 넥센 선발 오주원이 1루에 악송구를 범하며 무사 1·3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어 김강민이 좌전 2루타로 김성현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1-0으로 먼저 앞서 나갔다.



SK는 1점으로 만족하지 않았다. 계속된 무사 2·3루의 추가 득점 찬스에서 박정권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3-0으로 달아났다. 이어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최정이 오주원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때려내며 점수 차를 5-0으로 크게 벌렸다.


반면 넥센 타선은 SK 선발 메리 켈리에게 꽁꽁 묶여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켈리의 호투를 등에 업은 SK는 또다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도망갔다. 5회 2사 1루에서 4번타자 김동엽이 오주원을 상대로 2점 홈런을 때려내며 7-0으로 멀찌감치 도망가는데 성공했다.

경기 내내 끌려가던 넥센은 경기 후반 추격을 시작했다. 7회초 선두타자 윤석민이 우전 안타로 1루에 나간 후 채태인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민성이 우중간 2루타를 때려내며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SK 야수진의 중계 플레이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는 틈을 타 채태인이 홈플레이트를 밟으며 한 점을 만회했다. 이어 김하성이 2사 3루에서 켈리를 상대로 2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7-3까지 추격하는데 성공했다.



뒤늦게 발동 걸린 넥센 타선은 8회에도 추격을 이어갔다. 선두타자 고종욱이 3루타로 출루한 후 이정후와 서건창이 범타로 물러났지만 윤석민이 중전 적시타로 고종욱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7-4로 SK를 따라붙었다.

하지만 SK는 넥센의 추격을 더 이상 용납하지 않았다. 9회초 3점 차의 리드를 업고 등판한 마무리 서진용이 1사 후 김하성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김웅빈과 고종욱을 범타로 처리하며 팀의 7-4 승리를 지켜냈다.

SK는 켈리가 7.2이닝 7피안타 1피홈런 1볼넷 9탈삼진 4실점으로 올시즌 첫승을 신고하며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 타선에서는 최정 김동엽이 홈런포를 가동하며 연승 행진에 힘을 보탰다.

반면 넥센은 3회말 수비에서 번트 수비 실책 하나가 SK의 빅이닝으로 연결되며 5실점한 것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5연패에 늪에 빠졌다.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