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P2P협회와 대출 디지털플랫폼 구축 협약
2017.04.18 오후 2:17
투자자금을 별도 보관할 수 있는 신탁방식 플랫폼 제공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신한은행은 한국P2P금융협회와 신탁방식의 'P2P대출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최근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개인간(P2P)대출에 대한 고객의 투자자금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핀테크 금융서비스의 일종인 P2P대출은 2015년 12월 기준 대출 잔액 235억원에서 올해 1월 기준 3357억원에 이를 정도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하지만 P2P금융회사가 도산할 경우 투자자의 자금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가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아 지난 2월 금융감독원에서 P2P금융회사가 투자자로부터 받은 자금을 업체 자산과 분리해 은행 등에 예치 또는 신탁하도록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신한은행은 금융감독원의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따라 P2P금융회사에 신탁방식의 자금관리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탁재산은 신탁법에 의해 고유재산과 분리돼 강제집행, 경매, 보전처분 등을 할 수 없게 돼 있다. 따라서 P2P금융회사가 파산한 경우에도 제3채권자의 강제집행으로부터 안전하게 투자자금을 보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뿐만 아니라 신한은행의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투자자금의 출처 및 투자 현황 등 자금의 흐름을 모니터링 함으로써 투자금 횡령, 부정 사용 등으로부터 투명하게 투자자금을 관리할 수 있다.

이 날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한국P2P금융협회 회장 이승행 대표와 40개의 회원사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P2P금융회사를 위한 투자자금 관리 플랫폼 개발은 투자자 보호를 위한 따뜻한 금융 실천의 일환"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최근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P2P금융 투자에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