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베리굿, 세 번째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 200% 돌파
2017.03.31 오전 11:32
전세계 팬들 적극 참여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걸그룹 베리굿의 세 번째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가 목표금액 200%를 또 다시 돌파했다.

지난 3월 초부터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메이크스타에서 진행되고 있는 베리굿의 싱글 앨범 제작 프로젝트는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진행됐던 두 번의 프로젝트들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새로운 달성률을 기록하고 있다.

베리굿은 지난해 봄 진행됐던 미니 앨범 제작프로젝트에서 160.84%를 달성했으며, 지난해 말 진행됐던 싱글 앨범 제작프로젝트에서는 최종 268.9%를 기록하며 프로젝트를 성공시킨 바 있다.





이처럼 메이크스타에서 세 번 연속 프로젝트를 성공시킨 아티스트는 걸그룹 스텔라에 이어 베리굿이 두 번째다.

베리굿의 앨범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메이크스타 이승남 이사는 "베리굿은 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해외 팬들의 참여가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프로젝트에 한번 참여했던 팬들의 재참여율이 매우 높은 편으로 프로젝트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한편 메이크스타(www.makestar.co)는 한류 컨텐츠에 특화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으로 전세계 184개국, 11,615개 도시에서 유저들이 방문하고, 71개국에서 결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전체 프로젝트 해외 참여율은 70%에 달한다.

현재 스텔라는 세번째 음반제작 프로젝트에서 900%가 넘었으며, 두 번째로 진행되고 있는 걸그룹 라붐의 음반제작 프로젝트는 700%가 넘는 달성률을 기록하며 진행 중에 있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