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모든 뉴스에는 의도가 있다 '프레임 대 프레임'
2017.03.24 오전 10:17
언론을 거치지 않은 정치권의 참 얼굴…입체적으로 본다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2017년 3월 10일.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는 역사적인 주문을 끝으로 대한민국 18대 정권은 막을 내렸다. 이제 19대 대선 주자들은 '조기 대선'이라는 운동장을 달리게 됐다. 유권자도 덩달아 바빠졌다. 변화 의지가 그 어느 때보다 높지만, 무턱대고 표를 주기에는 정보도 시간도 부족하다.

언론은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흑과 백, 혹은 단색에 가까운 보도를 한다. 이때 각기 다른 언론의 정치색을 모아 한 명의 인물, 하나의 사건을 구성한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신간 '프레임 대 프레임'은 '프레임'으로 정치인을 가공해 온 기성 언론의 심리를 꿰뚫어 보고, 그들의 기사를 한 데 모아 대선 후보들을 입체적으로 그려보자는 발상에서 시작된 책이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2016년 초, 야당 의원들의 테러방지법 필리버스터에 많은 국민이 환호했다. 사람들은 '정치인들이 이렇게 똑똑한 줄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간 우리가 접했던 정치인과 정당의 모습은 '날것'이 아닌, 언론의 필터를 거친 이미지였기 때문이었다.

대선이라는 '판'이 열리면 언론의 필터, 곧 프레임 전쟁은 최고조에 달한다. 저자는 유권자가 대선 주자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진보와 보수, 양극단의 언론을 비교 분석했다. 바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그리고 한겨레다.

박근혜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우리는 정치인의 이미지가 아닌 '그 너머'를 내다볼 필요가 있다. '그 너머'를 내다보기 위해서는 언론이 어떤 식으로 정치인의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자신들의 프레임 안에 집어넣는지 알아야 한다.

프레임은 선거의 승패를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인 '인물'과 '구도' 모두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모든 정치인에게 프레임은 양날의 검이다. 이 책은 언론이 차기, 혹은 차차기 대선 주자로 거론하는 정치인들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언론이 어떻게 선거의 '판'을 짜는지를 집중 조명한다.

저자는 유권자의 선택이야말로 언론과 정치 세력의 프레임이 성공하느냐 마느냐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말한다. 대선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유권자의 피드백은 언론과 정치 세력이 형성하는 프레임에 거꾸로 영향을 미치는 존재로 기능하게 될 것이다.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이 언론의 프레임에 휘둘리지 않도록 든든한 우군이 되어줄 수도 있다.

(조윤호 지음/한빛비즈, 1만4천원)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책]모든 뉴스에는 의도가 있다 '프레임 대 프레임'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