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2개월 연속 韓 좋아하는 TV 1위
2017.03.21 오후 4:59
자체 선호도 최고치 5개월 연속 경신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썰전'이 3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1위로 선정됐다.

한국갤럽이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에게 요즘 가장 즐겨보는 TV프로그램을 물은 결과(2개까지 자유응답), JTBC의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이 선호도 13.4%로 1위를 차지했다. 자체 선호도 최고치 5개월 연속 경신, 예능형 시사 프로그램 최초 2개월 1위 기록이다.





2013년 2월 첫 방송된 '썰전'은 김구라-강용석-이철희 3인 체제로 인기를 끌며 그해 5월 처음 '좋아하는 TV프로그램' 20위권에 들었다. 2015년 한때 침체기를 겪다가 2016년 1월 새로운 패널 전원책-유시민 합류 후 다시 10위권 내 복귀하며 순항, 작년 말 국정농단·탄핵 국면을 맞아 최상위권에 올랐다.


10일 헌재의 탄핵 인용 결정으로 조기 대선이 확정되면서 '외부자들'(채널A, 2.9%, 8위), '그것이 알고 싶다'(SBS, 2.5%, 10위), '강적들'(TV조선, 1.7%, 14위) 등 시사 프로그램들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2위는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이다. 가족 살해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검사 박정우(지성 분)가 차민호(엄기준 분)의 악행에 대적하는 복수극이다. 지난달 3위에서 한 계단 상승했다.

지성은 분노와 절망을 오가는 극한 감정 연기로, 엄기준은 완벽한 1인 2역 연기로 호평받았다. 당초 계획보다 2회 연장돼 오늘(21일) 종영 예정이다. '피고인'에는 남성보다 여성이 더 크게 호응했다.

MBC 토요 예능 '무한도전'(7.6%)은 2013년 1월 이후 처음으로 3위를 차지했다. '무한도전'의 재정비 휴식 7주차였던 점을 감안하면 이 역시도 최강 예능의 저력을 보여주는 결과라 할 수 있다.

KBS 1TV 일일극 '빛나라 은수'(5.2%, 4위), MBC 팩션사극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5.1%, 5위), KBS 2TV 현실 풍자 오피스 코미디 '김과장'(3.2%, 7위) 등 드라마 세 편은 2개월 연속 10위권에 들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