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올해 880개 창업·벤처 1천28억원 지원
2017.02.23 오후 12:00
창업 공모·엑셀러레이터 등 17개 'K-Global 프로젝트'통합 공고
[아이뉴스24 박영례기자] 정부가 올해 창업 공모전, 엑셀러레이터 지원 등 17개 사업을 통해 총 1천28억원, 880개 창업·벤처지원에 착수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이 같은 내용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창업·벤처 지원 사업 'K-Global 프로젝트' 2017년 사업을 24일 통합 공고한다.

K-Global 프로젝트는 창조경제 성과 창출을 위해 ICT 분야 창업·벤처 지원 프로그램을 통합·연계한 사업으로, 올해는 사업간 통합 등으로 규모를 확대해 17개 사업 1천28억원 규모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ICT 창업붐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는 한편,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지능정보산업 벤처생태계 조성, 유망 ICT 벤처기업의 성과창출 가속화에 주력하게 된다.

이에 따라 K-Global 프로젝트를 통해 'K-Global 300'기업 등 유망기업을 발굴하고 이에 전체 지원규모의 50%를 우선 배정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한 지원으로 성과를 도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능정보기술 등 신기술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ICT 신기술 아이디어 및 기술보유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창업 및사업화, 멘토링 등 총 418개사에 77억원을 지원한다.

또 국내 창업 생태계 다국적화를 통한 스타트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국적 스타벤처'로 선발된 기업을 대상으로 '잡페어'를 열고, 해외인재 채용, 스타트업 다국적화 교육 등 통합 지원 등 올해 80개사에 17억원을 지원한다.

이외 창업·성장·해외진출·재도전 등 기업 성장단계 및 지능정보 산업, 핀테크 등 주요 신기술별로 'K-Global 프로젝트'참여기업의 대표 성공사례를 발굴하고, 해외 투자자 등에게 국내 창업 생태계의 현황과 우수성을 알리는 '한국 스타트업 백서'도 발간된다.

한편 이번 통합공고에는K-Global 프로젝트 사업별 지원 자격, 신청 방법, 추진 일정 등 세부 사항이 게시될 예정으로, 자세한 내용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