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금융권 최초 ISA 잔고 1조원 달성
2017.02.16 오후 2:51
전체 은행 판매의 42% 차지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KB국민은행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판매액이 지난 3일 기준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고 16일 발표했다.

지난 2월 3일 기준 KB국민은행의 ISA 잔고는 신탁형 1조22억원, 일임형 1천796억원으로 총 1조1천818억원을 기록했으며, 이는 ISA 판매사 중 최대다.

지난해 연말 기준 국내 ISA의 총 판매액은 총 3조4천116억원이며, 은행권 2조6천859억원, 증권사 7천237억원, 보험사 19억원 순이다.



KB국민은행의 경우 은행권 전체의 42%를 차지했다. KB국민은행의 계좌당 평균금액도 305만원으로 은행권 평균 123만원을 웃돌았다.

ISA는 국민들의 실질적 재산형성을 지원하는 세제혜택 상품으로서 예금, 상장지수펀드(ETF), 주가연계증권(ELS), 펀드 등 다양한 금융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운용·관리하는 계좌다.


5년간 계좌를 유지하면 운용 순이익을 기준으로 200만~250만원의 비과세 혜택이 주어진다.

KB국민은행 신탁형 ISA는 정기예금, ELS, ELB와 17종의 ETF, 펀드 등 다양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고, 추가입금, 만기 후 운용자산 변경 및 조회 등의 거래를 비대면을 통해서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했다는 설명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단순 가입자수 확대보다는 ISA에 대한 실질적 수요가 있는 고객을 중심으로 상품판매가 이뤄지도록 영업환경을 만들고 고객 자산관리에 주력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풀이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