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양동근 "다음 세대와 소통, 가야 할 길"
2017.02.10 오후 12:18
10일 '고등래퍼' 첫 방송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양동근이 '고등래퍼' 멘토로 참여한 이유를 '다음 세대와의 소통'이라고 했다.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엠넷 '고등래퍼'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멘토로 출연하는 양동근은 "SNS를 통해 '고등래퍼'가 제작된다는 것을 먼저 봤다. 그리고 내게 연락이 오겠다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난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 늘 힙합이 가야할 길을, 또 내가 가야할 길을 생각한다. 다음 세대와 소통하는 것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고등래퍼'는 '쇼미더머니'와 '언프리티 랩스타'를 성공으로 이끈 제작진이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청소년들의 거침 없는 이야기는 물론, 학교에서의 문화를 힙합을 통해 생생하게 보여주고 대중에게 힙합의 긍정적인 면을 조명한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10일 밤 11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