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역대최대 매출 1조2천억…전년比 14.3%↑
2017.02.03 오전 9:56
주력 사업 역량 극대화 동시에 지속가능 성장 위한 미래투자 확대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이 1조 1천979억원으로 전년보다 14.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연구개발 투자액 증가로 인해 전년 대비 14.4% 줄어든 785억원, 당기순이익은 652억원을 기록했다.

녹십자는 국내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을 기반으로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녹십자의 국내 매출 성장률은 전년 대비 17.3%에 달했다. 해외사업 실적의 경우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도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의 변동 폭이 컸던 이유에 대해 회사 측은 연구개발 비용이 14.3% 증가한 데다 전년에 일동제약 주식 처분으로 일회성 이익이 반영된 것에 따른 역기저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만 보면 녹십자의 영업이익은 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배 이상 증가했다. 매출액은 18.9% 증가한 3천210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국내외 사업 호조와 효율적으로 판매관리비를 집행하면서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녹십자 관계자는 "올해에도 주력인 혈액제제와 백신 부문 해외 사업 확대가 이어지는 한편, 지속성장을 이끌어내기 위한 과감한 미래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