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의 세 번째 클라우드 무기는?
2017.01.17 오후 2:27
ERP·CRM 경계 허문 '다이나믹스 365' 국내 출시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회사자원관리(ERP)와 고객관계관리(CRM) 솔루션을 통합한 인공지능(AI) 기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다이나믹스 365'를 국내에 처음 출시했다.

이에 따라 MS는 오피스 365, 애저(Azure)에 이은 다이나믹스 365를 삼각축으로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시장 공략을 한층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한국MS는 17일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다이나믹스 365'의 국내 출시를 알렸다.



지난해 11월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다이나믹스 365는 영업, 마케팅, 제조, 물류, 회계 등 기업 경영의 전 프로세스에서 AI의 장점을 활용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공한다.

가장 큰 특징은 AI 기술을 기반으로 기업이 데이터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해 더 나은 의사결정을 빠르게 내릴 수 있도록 돕는 것.


예를 들어 다이나믹스 365에 탑재된 '렐레이션십 인사이트' 기능을 활용하면 고객과 주고받은 이메일에서 자동으로 정보를 포착하고 전송해 사용자가 일일이 데이터를 입력할 필요가 없게 된다.

또 현재 기업의 상황을 정확히 이해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향후 최적의 성과를 낼 수 있는 방향을 AI가 자동으로 제시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기업의 사용 목적과 규모에 따라 원하는 대로 다양한 솔루션을 확장하거나 추가할 수 있는 것도 특징.

서경구 한국MS 상무는 "CRM와 ERP를 통합한다는 것은 따로 운영되던 비즈니스 프로세르를 통합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PC, 태블릿, 모바일에 관계없이 어느 기기, 운영체제(OS)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오피스 365와 결합해 업무를 처리할 수도 있다.

아울러 기업용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마켓 플레이스인 '앱소스(AppSource)'를 통해 기업들이 다이나믹스 365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SW를 쉽게 검색해 다운로드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국MS는 다이나믹스 365를 앞세워 우선 유통, 제조 부문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내달쯤 개설될 국내 데이터센터를 통해서도 다이나믹스 365가 서비스될 예정이다.

서경구 상무는 "최상위 대기업 고객과 중견 기업 사이의 중간 규모 기업이 목표 고객"이라며 "고객들은 일단 아시아권의 데이터센터를 통해 오늘부터 당장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