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피니언

  1. 기사이미지
  2. [이성필의 'Feel']러시아에 가도 웃을 수 없는 이유

    경쟁 사라지고 선수단 장악 실패…축구계 '슈틸리케 회의론' 가득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지난 2월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아버지 기영옥 광주FC 단장을 포르투갈 포르티망에서 만났다. 당시 기성용은 중국 슈퍼리그의 200억원 연봉 이적설에 시달린 뒤였다.기 단장은 기성용이 스완지에 잔류하기로 한 부분에 대해 "아들 녀석의 마음을 세세하게 알기는 어렵지만, 한

5678

오피니언 많이 본 오피니언